::: oreum.com :::
오름과는 전혀 상관없는 오름닷컴~~~
조절실패~

뭐 어제는 저녁먹고 8시 30분쯤에 취침을 한 것 같아요...
요즘 신대원이 다섯살이나 먹어서... 어린이집에서 낮잠을 안재운다고 해서...
밤에 격하게 보채서 평소보다 조금 일찍 재우는데.....

어제는 빵터졌다 울고 깔깔웃다 울고 뒹굴면서 웃다 울고를 반복해서
안되겠다 싶어.... 이빨만 닦이고 방에 들어가서 재웠거든요...(뭐 거의 평소랑 같은 시간)

성박사가 신대원을 재우러 갈 때 저도 같이 들어가서 단잠에 빠졌습니다....
11시쯤 문자가 하나 오네요.... 아... 핸드폰 꺼야하는데...

(평소에 일찍자고 전화가 많이 와서 집에가면 전화를 끄거나 무음으로 어디 숨겨놓는 편이거든요)

자주 연락하는 음악좋아하시는 분..........
'주무시냐고' 또 문자가 오네요...... 부르르~~~~

그때부터 말똥말똥............................

뒤척뒤척.......

내가 뒤척이니 신대원이 '무를 주세요' 하고 나를 물 셔틀을 시키는 군요...

물 셔틀 하니 아 니미 잠이 안와~~~~~~~~~~~~~~
1단 문자 크리 2단 확인 문자 크리 3단 신대원 물셔틀 크리....

두시간을 뒤척거리다.... 잠이 안와 옷을 주섬주섬 챙겨 입고 사무실로 와서.......

몇주일째 고장나 있는 사무실 메인프린터를 세시간동안 고치고......
일이 프린터쟁이라도 사무실 프린터는 몇주째 고장나 있다이???????
성박사 자리 접수증 뽑는 프린터도 이주일째 안된다는거 귀찮아서 냅두고....

2시간동안 블로그에 글하나 올리고...
(아직도 블로그에 뭐 하나 쓸려면 한참걸림)

미뤄둔 거 두가지 하니 아침 6시~~~
'아~ 배가고프다~' 동네 몇바퀴를 돌다..
문 연 해장국집을 들어가...

해장국에 막걸리 한병을 시키고...... 해장국을 보고 뉴스를 마시고를 하다가...
'어라 막걸리 한병이 모지르다~ 엇 여기도 막걸리 한잔을 파네~'하고 한잔을 추가 주문했는데...

막걸리 한잔 나온거 보니 뭔가 진득허다......

보기만 해도 '아 십옹.... 손님이 먹다 남은 막걸이 부어서 잔으로 파나보다...'라는 직감을.......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앙아아아아아아 그냥 병으로 시킬걸~~~~~~~~~~

마시긴 했지만...
내 술인생 30년을 걸고... 분명 손님이 먹다 남긴 막걸리를 부어서 한잔씩 판다는 확신을 하게 되었다...............

신고를 하고 싶은데 직감은 있으나 물증이 없네........... 내가 왼손모가지를 걸 수 있는데..............

뭐 결론은 아침 먹고 오니 7시라는 이야기...


3줄 요약
1. 12시도 안되서 잠이 깨서 뻘짓을 했다.
2. 동네 해장국집에 잔 막걸리가 남은 막걸리 섞는게 확실하다.
3. 아 씨발 도대체 저녁 8시 넘어서 문자나 전화 하는 새끼들 죽이고 싶다. 나도 가족들한테 저녁에 전화 안한다

2  Comments,   0  Trackbacks
  • 보헤미안
    문자 보낸 장본인 자수요.~

    담부턴 8시 넘으면 문자 안보낼께요 흑흑... 죽이지는 말아주삼~

    행수씨 싸...싸랑합...니.....
  • 어떻게 잠을 안 자고 버틸 수 있는지 놀라워요...^^
    시간내서 블로그에 음악 이야기 좀 자주 올려주세요...너무 재미있어요...^^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