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oreum.com :::
오름과는 전혀 상관없는 오름닷컴~~~
시와(siwa) 제주 공연 후기와 신보 '시와, 커피'

내가 좋아하는 국내 여자뮤지션 중 손가락에 꼽히는 시와씨의 공연이 제주에 있었다. (예전 시와 앨범 포스팅 바로가기)
역시나 지인이 알려줘 그냥 넘어가지 않고 바로 예약을 했다... 35명 밖에 못들어 간다니..... '제발제발'하면서 예매를 했지...
제주시 'B동 301호'라는 바???? 커피숍???에서 공연을 했다. 음악 좋아하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B동 301호는 제주 인디 밴드다.... 사장님께 무슨 관계인지 여쭤보려고 했는데 까먹었구나...... 음반도 다 가지고 있는데....

공연시간이 오후8시라... 멀리 사는 우리는 '늦구나...'했었는데 왠걸 공연 전날 공연시간을 7시로 앞당긴다고 해서 얼마나 기뻣던가 ㅋㅋㅋ
예상하기로는 시와씨가 공연이 끝나면 바로 막 비행기를 타고 올라가시려나 보다.. 하고 생각을 했지....

일찍 출발하려 했으나.. 출반전부터 집에서 성박사와 복장 문제로 멱살을 잡고 덩실덩실 실랑이를 벌였다..
그냥 추리닝에 쓰레빠를 신고 나서는 나를.... 그래도 멀리 가는데 쓰레빠가 뭐냐며 뒷목을 잡히고 끌려 들어가.. 양말에 운동화를 신기고....
추리닝은 포기할 수 없다는 나의 단호한 결심에... 그럼 아래는 추리닝 입고 위에는 티샤쓰 아무거나 입으라는 말에 쇼부를 봤지......

대략 공연장인 B동 301호에 6시 20분에 도착을 했는데... 왠걸... 문이 잠겨있다....

전화를 해보니 식사나가셔서 7시쯤 되서야 오실 것 같단다 ㅋㅋ

성박사와 내가 1등으로 가서... 가게 앞에 쭈구리고 앉아 기다렸지......
B동 301호의 모습이다..... 작은 규모에 깜짝 놀랐다... '여기에 30명이 들어갈 수 있을까??'라며 성박사와 테이블 수를 세어보았지....

가게 정문... 시와의 포스터와 이장혁, 김일두, 김태춘의 공연 포스터도 붙어있었다....
알았다면 다 갔을텐데...T.T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공연 정보를 올리신다는데....
SNS와 SMS도 구분못하는 나에겐 그런 정보를 얻기란 힘들단 말이지........

공연시간이 가까워져도 우리뒤로 줄이 생기질 않았다 ....
뒤에 대략 여자 6명 정도??가 있었지.....
전부다 여자들만 기다리고 있길래 성박사가...

'야 다 여잔데 왜 너만 남자냐...'라는 질문에...

'나만 쓰레기야??'라며 심하게 좌절을 했다..... 나는 남자들이 시와누님의 목소리를 좋아할거라 했는데... 나만 쓰레기구나......

7시가 다되어서 사장님이 문을 열어주셨다.....
바로 앞자리에 앉았지.....

식사를 늦게 마치고 오신 시와누님...
보통 공연전에 식사를 하지 않는데.... 과식을 하고 와서 공연을 망칠까 조마조마 했다......
사진한장 본적이 없는데..... 김태희 급이다........... 진... 진짜가 나타났다.......

35명 입장 한정이라고 해서 꽉찰 줄 알았는데..
우리를 포함해서 13명이 왔다........... 나야 조용해서 좋았는데... 내가 어찌나 다 시와 누님께 죄송하던지....
꽉차고 넘칠거란 생각은 착각이었다.... 시와 누님이 제주에 이리 인지도가 없다니....T.T

아... 다행인건.... 여자친구에게 끌려온 듯한 남자관객이 한명이 있었다는게 위안이었다 ㅋㅋㅋㅋㅋㅋ

인사를 하시고 공연을 시작했다..
사진은 곡이 끝나고 중간중간 멘트에 찍었다.
바로 앞자리 손을 뻗으면 멱살이 잡힐 거리...........

너무 어두워서 사진들이 상태가 안좋다...
아래는 공연사진들......

말씀을 잘 못하신다고 하셨는데... 아주 재미나게 곡이 끝날 때마다 설명도 해주시고... 질문도 많이 하시고... 아주 분위기가 좋았다.
그리고 공연중 폐를 끼치는 관객도 없어 아주 집중이 잘된 공연이다.

민폐관객이 있었다면 바로 나지... 멘트할 때 셔터 소리가 민망했으니.....

사진만 우선......

 

 

 

 

 

 

 

 

 

 

 

 

 

 

 

 

성박사가 찍어준 시와누님과의 사진이 있는데...
촛점이 뒷 벽에 맞춰져서 나중에 사진을 보며 성박사를 아주 구박했다...

공연이 끝나고 시와누님께서 이번 '시와, 커피' 앨범을 판매를 하셔서 같이 구매했다.
향에서 이미 한장 주문한터라 누님께 한장만 구입을 했지....

그리고 가지고 있던 음반들에 싸인도 다 받고............

공연 중간중간 빼먹지 않고 신보를 판매하시려는 약장수 삘에 어찌나 웃었던지 ㅋㅋ

성박사는 음반으로 듣는 목소리 보다 공연 음성이 훨씬 좋다고 말하면서... 기타 연습은 더 해야 겠다고 했다.
'차라리 세션을 데리고 다니는게 좋지 않냐?'라고 나에게 되물었지만...
그러면 단가가 안맞지 않을까... 라고 해줬지..........

정말 10명 밖에 안되는 손해보는 공연에 오셔서 어찌나 감사한지 모른다....

꼭 연주가 들어가지 않은 무반주 쌩목 음반을 내주세요......

누님의 음성을 들으면 나의 나쁜 죄가 씻기는 것 같다니까요...
공연 보고 와서 나의 죄가 리셋된 듯해서... 이제 더더 나쁜 짓을 많이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아래는 시와누님 관련 음반과 책이다... 이번에 싸인 받았지..
공연이 끝나고 관객중 한분이 책에 싸인을 받았는데... '아차!'싶었다...
나도 책은 있지만... 가지고 오질 않았던 거야.......... 솔직히 시와 누님이 책을 냈다는 것도 까먹고 있었다..
책을 샀지만.... 한장도 보질 않았거든.....T.T 나와 책과는 남북관계다.....
시와 무지개 2집에는 이미 싸인을 받아서 안받았고..... A4 사진용지에는 커다랗게 싸인도 따로 받았다.

 

이번 신보인 '시와,커피' 앨범이다.
솔직히 내가 가장 싫어라 하는 종이 재질 패키지다..... 보관도 힘들고 CD꺼낼 때마다 기스가 나는.... 음반을 꺼내서 음악을 듣는 나에게는 정말 커다란 애로사항이다..... 하지만 나의 불만을 부끄럽게 하는.....

이 음반은 바로바로 재생용지에다, 콩기름잉크로 인쇄를 하고, 뽄드도 안붙이고, 아마 국내 최초로 분해가 되는 플라스틱으로 만든 음반이 아닐까 싶다... 공연때 시와누님 말씀으로는 50년 정도 지나면 조금씩 부식이 되는 재질이란다...... 이제까지 CD를 모으면서 CD가 분해가 안된다는 걸 몰랐었다.... 하지만 그래도 음반은 겁나게 구매 하겠지..... 그래야 음악하는 사람들이 먹고 사니까...... 

1000장을 찍으셨다고 한다..... 뒤에 넘버링이 되어있는데... 아마 조금씩 넘버링을 직접 쓰시는 것 같았다... 한번에 다 쓰진 않으신 듯????????

아 이 음반 녹음을 제주도 소리공간에서 했다던데....  소리공간에서 녹음한 걸 알았다면 경필형님께 연락을 해서 구경을 갔을텐데...T.T

내부는 이런 모습이다..... 

분해가 되는 CD라고 해서 뭔가 특별할거라 생각했는데... 그냥 일반 CD랑 똑같은걸????
오늘 사무실에 앉아서 신보를 듣고 있는데.... 정말 좋구나.............. 공연때 들려준 노래들이 다 들어 있구나.......
이제까지의 음반중 최고다.... 곡수가 적어서 그렇지....
그나마 무반주에 가까운 최소한의 연주로 쌩목 앨범에 가까워 정말 좋다.....

아~ 이건 정말 좋구나...

 

그나마 최근 앨범 Down to Earth 앨범도 패키지가 내가 싫어라 하는 방식이라 불만이 많았는데... 그냥 환경을 생각한 패키지라니 그러려니 해야겠다.... 하지만 보관은 이렇게... 빵봉지 안에 넣고.. cd는 그 케이스 앞에 보이게 해둬야 꺼낼 때 기스가 덜나겠지......

아래는 이번 시와,커피 음반 커버를 스켄 받은 파일이다..
누르면 원본이 나오니... 저장해도 좋다.

그리고 이번 신보 정말 괜찮고.... 1000장만 찍는다니 꼭 구매를 하길 바란다.

여기를 누르면 구매사이트로 바로 이동한다.(직접 광고가 들어가는 구나...)

오늘은 사무실에서 시와 누님의 음악을 들으면서 젖고 있다.........

이번에 A4에 받은 싸인..........

 


누님...........

 

아... 향에서 시와누님 음반들을 보면서 밑에 구매자 리스트를 보는데...
시와 누님의 음반을 향에서 내가 제일 먼저 구매를 했었구나............ 온라인으로... 시와누님 길상사 싱글 나왔을 때...
그 때 당시 나는 모든 인디 음반을 구매를 하던 때라 아마 신인에 무명이던 시와 누님의 싱글도 구매했으리라 생각해 본다...
시와누님 향에서 제가 1빠 입니다.... 

 아래는 이번 신보에 실린 곡들...

 

 

시와, 시와, 시와, 시와, 시와, 시와, 시와, 시와, 시와, 시와, 시와, 시와, 시와, 시와, 시와, 시와, 시와, 시와, 시와, 시와, 시와, 시와, 시와, 시와, 시와
시와 무지개, 시와 무지개, 시와 무지개, 시와 무지개, 시와 무지개, 시와 무지개, 시와 무지개, 시와 무지개, 시와 무지개, 시와 무지개, 시와 무지개
시와, 커피, 시와, 커피,시와, 커피,시와, 커피,시와, 커피,시와, 커피,시와, 커피,시와, 커피,시와, 커피,시와, 커피,시와, 커피,시와, 커피,시와, 커피

 

  Comments,   3  Trackbacks
  • 배추
    5월 구매음반 포스팅 언제나오나요? 현기증난단말이에요
    • 응? 제 글을 기다린다고 하셔서 깜짝 놀랐습니다 ㅋㅋ
      구입 목록을 자료정리용으로 쓰는데 보는 분이 있군요 ㅋㅋㅋㅋ
      5월은 가정의 달이라(무슨상관) 레코드페어의 물건들과... 아직 향에서 오지 않은 물건등등이 많아.... 6월 초나 되서야 올릴거 같아요......
      기대??하세요...... ㅋㅋ
  • 보헤미안
    은근히 오름닷컴 팬이 많아요~ 사람들이 댓글을 잘 안들어서 글치~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