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oreum.com :::
오름과는 전혀 상관없는 오름닷컴~~~
MBC 창작동요 대상곡 모음집

내 블로그의 가장 많은 유입검색어는 '윤영배'와 'MBC 창작동요 대상곡 모음집'이다....
뭐 윤영배형님은 그렇다 치고........ 도대체 'MBC 창작동요 대상곡 모음집'으로 왜 그리 검색을 많이해서 들어오는지 항상 의문이다.
내 블로그에 이 음반에 대한 포스팅이 있는 것도 아닌데... 낚여서 들어온 사람들에게 미안한 마음에.... 그냥 한번 포스팅을 하겠다........

아마 짐작으로는 이 유치할 것 같은 동요 모음집 음반이...... 정말 어마어마한 음악인들이 참여해서 그런게 아닐까?????

라인업을 한번 봐봐라.... 대다나다~

01. 새싹들이다 (1회 대상)  - 조갑경
02. 노을 (2회 대상) - 이문세
03. 즐거운 소풍길 (3회 대상) - 노영심
04. 종이접기 (4회 대상) - 변진섭
05. 고향길 (5회 대상) - 유열
06. 섬마을 (5회 금상) - MBC 합창단
07. 숲속을 걸어요 (4회 금상) - MBC 합창단
08. 이슬 (6회 대상) - 김완선
09. 연날리기 (7회 대상) - 박정운
10. 봄 (8회 대상) - 강수지
11. 하늘나라동화 (9회 대상) - 이승환
12. 부채춤 (10회 대상) - 양수경
13. 아기염소 (9회 금상) - MBC 합창단
14. 수건돌리기 (8회 금상) - MBC 합창단

정말 국내음악의 전성기때 활동하던 유명인들은 다 참여를 하지 않았나??????????

우선 겉모습이다... 두장이 있는데... 두장이 뭐 음악은 똑같은데 초판 재판정도라고 보면된다..
색이 쪽 빠진놈이 초판이다.........

나는 이거 누가 참여했는지 보기 전... 커버의 사진들만 보고 누군지 다 알아맞혔다....T.T 내가 그리 노땅이라니.......
아래 커버 그림을 보고 누가 누군지 맞춰 보기 바란다... 다 맞춘다면 당신의 나이는 40대 이상이 되겠다.......... 40이 안되었다고??
분명 그때 당시 '애늙은이' 라는 별명의 소유자였을 것이다......

 뒷면이다... 앞면으로 보면 초판재판 구분이 잘 안가는데... 뒤에보면 확실히 다르지??? 오래전 도레미 로고랑 SKC로고랑... 차이가..........

옆면을 보면 확실하게 다르다... 음반 넘버가 다르니까.... 보통은 그냥 넘버는 같게 하는데 희안하게 이 두놈이 똑같은 음반임에도...
넘버가 하나는 DRMCD-060, 하나는 DRMCD-1089다.....

 내용물이다.... 뭐 옛 음반이라 별거 없다......

 속지는 그냥 가사가 전부다.........

요놈 사진찍으며 사무실에서 틀고 있는데... 성박사가 뒤돌아보며 말한다...

"이야~ 우리 남편은 지 딸한테는 가요 틀어주면서 지는 동요 처 듣고 앉아있네이~~ 늬가 그러고도 애비냐~~~~~~"

어쩌라고........ ㅎㅎ

가끔 꺼내 듣는 놈이지만.... 정말 정말 맑고 깨끗하고 자신있게 좋다.....
참여 뮤지션들의 스타일대로 부를만도 한데..... 최대한 아동틱하게 불러줘서 더욱 좋고... 반주또한 그냥 일반 동요 반주라 더욱더 좋다......

아~ 오늘 이 음반 듣고 몸과 마음까지 어려진 기분이니....... 어려진 기분으로 저녁에 쏘주나 마셔야지~~~~~~~~~~

 

이 음반 정말 좋은데... 유투브에 검색이 안되네...
뭐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지 않나??? 사서 들어라~~~~~~~~~~~~ 정말 좋다...

 음악은 못들려주면서 커버 스캔파일을 올리는 심보란.... 누르면 커진다..........

 

MBC 창족동요 대상곡 모음집 MBC 창족동요 대상곡 모음집 MBC 창족동요 대상곡 모음집  MBC 창족동요 대상곡 모음집  MBC 창족동요 대상곡
이문세, 조갑경, 노영심, 변진섭, 유열, 김완선, 박정운, 강수지, 이승환, 양수경, 이문세, 조갑경, 노영심, 변진섭, 유열, 김완선, 박정운, 강수지
MBC 창족동요 대상곡 모음집 MBC 창족동요 대상곡 모음집 MBC 창족동요 대상곡 모음집  MBC 창족동요 대상곡 모음집  MBC 창족동요 대상곡

  Comments,   1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