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oreum.com :::
오름과는 전혀 상관없는 오름닷컴~~~
2013 스테핑스톤 페스티벌 -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매년 미친듯 더운 여름이면..... 제주 어디 해안가에선가 '스테핑스톤'이라는 락 페스티벌을 한다.... 매번 가서 그냥 조금씩만 보고 오는 편이다(더워~) 올해 역시나 잠깐 가서 구경하고 오겠다고 생각하고 성박사, 신대원을 데리고 우리집과 정반대인 함덕해수욕장을 갔다.... 딱 1년만에 가는구나.....

오후4시부터 공연이 시작이다... 라인업을 확인 하지 않고 싸지타가 나온다기에 우성형님 싸인을 받을까 하고 무작정 갔는데...

무대 옆 대기자 텐트에서 어라~? 어? 어라~? 응? 아주 낯익은 아저씨 한분이 계셨다..
그거슨 바로 림선생님이시다~~~~~ (림지훈 관련 포스팅 바로가기)

아~ 림선생께서 오시는 줄 알았으면 음반들 가져갈걸~~~~ 왜 라인업 확인을 안했을까~~~~
그냥 보자마자 반사적으로 아주 반갑게 아는척???을 하며 사진한장 같이 박자고 했다.... a4용지에 싸인을 받았는데...

싸인으로나마 나를 기억해주셔서 어찌나 감사하던지....
사진 잘 안찍는 편인데 진짜 진지했다. ㅎㅎ 림지훈 선생과 함께......

응??? 구남 공연사진 글인데 왜 림선생사진이냐고??? 공연이 아직 시작을 안했단 말이야~~~


2013 스테핑 스톤 첫 주자는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다... 이게 맨날 이름부르기 힘들어 그냥 '구남'이라 한다.
딱 1년전... 이매징 어워드때 보고 두 번째다 (구남 관련 예전 포스팅 바로가기)

오후4시.... 정말 체감온도가 50도 이상이던... 이날 관객도 별로 없었고........ 정말 미친듯이 더워 초반 제대로 된 공연이나 할 수 있을가 했는데....
최악의 조건에도... 몇 안되는 관객에도 정말 열정적인 공연을 보여줘서 얼마나 고맙고 미안하던지....

구남의 공연 내내 나는 조브라웅의 까망 두유에만 자꾸 눈이 갔다....
난닝구 차림의 조웅은 자신이 꼭지따윈 아무렇지 않게 노출하는 상남자였다...

정말 조웅의 하우두유두는 파인땡큐 앤드유였다.....
음악 따윈 눈에 안들어오고.... 두유만 자꾸 들어와... 나는 성정체성을 잃어버렸다......

그리고 오랜만에 가까이서 보는 임병학씨의 모습을 보고 이번에도 역시나 성박사가... '어~ 최종훈이 또 왔네~'라며 친근함을 표시했다.....
병학씨의 우스운 사진이 한가득인데.... 상처받을까봐 올리진 않는다 ㅎㅎ

키보드 치시는 귀여운 여자분도 다시 보니 좋았다......

사진만 있으니........ 그냥 봐라...

편집따윈 사치다......

조브라웅.... 하우두유두 유아두유 마이두유 아이라이크 두유~~~~~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조브라웅 조브라웅 조브라웅 조브라웅 조브라웅 조브라웅 조브라웅 조브라웅 조브라웅 조브라웅 조브라웅 조브라웅 조브라웅 조브라웅 조브라웅
임병학 임병학 임병학 임병학 임병학 임병학 임병학 임병학 임병학 임병학 임병학 임병학 임병학 임병학 임병학 임병학 임병학 임병학 임병학

  Comments,   7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