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oreum.com :::
오름과는 전혀 상관없는 오름닷컴~~~
양희경(양희은 동생) - 웃음진 그날이 올 때까지... CD

나의 20년 음반질 역사상.... CD 단일품목으로... 현찰로... 가장 많은 금액을 주고 구매한 음반이 바로 이 '양희경'선생님의 유일한 앨범인... '웃음진 그날이 올때까지...'다.

LP는 김두수 선생님의 1집이 되겠고.....

'양희경이 앨범도 냈냐?'하겠지만... 20년도 더 전이다.....

LP야 지금도 쉽게 구할 수 있지만.... 90년대 초... CD가 많이 팔리지 않던 시기에 나온놈에다가... 많이 찍지도 않았을거고.... 그 당시 양희경 선생님의 인지도??를 생각하면 그닥 많이 팔리진 않았으리라....

이 놈을 구한지 1년 정도 된거 같다..
내가 가장 구하고 싶은 음반 1순위였다.
10여년을 이 놈을 찾아... 헤매었고.... 주위 음반 좀 모은다는 사람들에게 다~ 쑤셔가며 물어보고 나오면 꼭 좀 사 달라고 달달 볶았던 그 음반이다..

1년전 모 중고장터에서.... 양희경의 이 앨범이 올라온걸 보고.... '진짜일까 정말일까 사기일까 미친걸까 있는걸까'하며
바로 판매자에게 전화를 때렸다.... 진짜 있고 사진도 보고나니..... 금액따윈 보이지가 않았다.......로또 1등 당첨된 것 마냥 내 가슴이 얼마나 뛰었던가.....


이 음반을 구한후.... 더 이상 목빠지게 구하는 음반이 없게 되었고.... 이 음반을 계기로.. 중고 음반장터나 희귀음반 수집에 대한 열은 사그라 들었다.. 뭐 이리저리 덕분에 쓸데 없는 지출을 덜했다고 생각하기에 아주 고마운 앨범이다.

뭐 컬렉터들에게도 이 CD는 구경하기 쉽지 않은 음반이고.....가지고 있는 사람 또한 손가락에 꼽을 것 같은 생각이다..
나 또한 실물을 한번 보는게 소원이었을 정도였으니....

수년전... 옥션에 이 매물이 60만원이라는 병신같은 금액에 올라 왔다고 하는데...
분명 팔리진 않았으리라..............

 

양희경 선생님의 앨범 사진이다. CD 알맹이 상태는 좋으나... 자켓에는 세월의 흔적이 있어.... 약간 변색되었다.

뒷면이다.
20년도 더 전에 양희경 선생님 자녀분께서 어릴 때 그린그림이라니..
아마 지금은 자녀분들이 내 또래쯤 되지 않았을까 싶다.

내용물이다..
요즘 국내반 CD들이 음악보다는 멋드러진 패키지로 만드는데...  
초창기 CD들은 정말 내가 가장 좋아하는 깔끔한 구성으로 발매를 해서 보관하기도 편하다.......

뭐 '양희경'이 누구냐~  하시는 분이 있다면..
양희은 선생님의 친 동생이다.
사진 인터넷에서 검색해서 주웠는데... 혹시나 저작권이 있다면 바로바로 지울테니 치사하게 몰래 신고하거나 잡아가진 마세요~
바로 지워드릴게요~~~

어쨌든...CD를 구하기 전 MP3로 예전 사무실에서 양희경 선생님의 음악을 틀었을 때..
직원들이 '양희은이네...'를 말했을 정도로 목소리가 아주아주 비슷한 정도가 아닌.. 똑같다고 봐도 무방하다.

정말 노래도 잘하시고... 이 음반이 컬렉터들 사이에서 수집의 대상이 되는 이유는 바로 음반이 완성도가 아닐까 싶다.

모든 곡은 홀로아리랑, 개똥벌레, 터 등을 만드신 '한돌'선생님께서 만드셨고

앨범 전체가 꼭 필요한 단순한 악기만을 썼는데 연주 또한 훌륭하다..... 이정선 선생님께서 기타를 치지 않으셨을까...(세션에 대한 정보가 없다.)

한돌선생님 특유의 투박하고 솔직한 우리내 일상의 가사말과...덤덤하게 내뱉는 양희경 선생님의 목소리...

유투브에 이 앨범의 곡이 없어서 올리지는 못하고..
가사를 적어본다.

 

*화장을 한뒤부터*

예쁘던 내 얼굴이
화장을 한 뒤 부터
날이 갈수록
미워져가네
빛 바랜 내 얼굴을
남들이 볼까봐
오늘도 그 얼굴에
짙은 색을 칠하네
그 옛날 내 얼굴이
보고 싶어서
거울을 보니
슬픈 얼굴이네

 

*그랬으면 좋겠네*

푸른하늘 이면 좋겠네
내가 그랬으면 좋겠네
안개 자욱한 내 마음
푸른하늘 되면 좋겠네
하얀들판 이면 좋겠네
내가 그랬으면 좋겠네
검게 물들은 내 마음
아햔들판 되면 좋겠네
거칠은 이 세상길을
내가 걸어가네
먼지나는 내 마음에
비가 내렸으면 좋겠네
푸른하늘 이면 좋겠네
하얀들판 이면 좋겠네
먼지나는 내 마음에
비가 내렸으면 좋겠네

 

타자 치기가 귀찮네..

뭐 몇곡은 우리가 익숙한 노래들이다..........

김광석의 곡으로 알고 있는 '외사랑'이라는 곡도 이 음반에 들어 있다.
신형원씨도 '외사랑'을 90년에 불렀었지...

신형원씨의 거의 모든 곡이 한돌선생님의 곡으로 알고 있다.

 

양희경선생님 노래가 유투브에 없는 관계로... 김광석의 '외사랑'을 올려본다. 

그리고 이런 앨범들은... 꼭 재발매가 되었으면 좋겠다.
불법음반이라도 좋으니.... 찍어내서.... 많은 사람들이 같이 들었으면 좋겠다.
마스터테잎이 없다면 내가 CD라도 기꺼이 빌려드리리........

내가 헉할 금액에 샀더라도.... 똥값이 되더라도...... 많은 사람이 같이 들었으면...

 

7  Comments,   0  Trackbacks
  • 하긴, 양희경 씨가 가수로 활동한 경력은 없죠?
    언니를 닮아서 노래는 잘 하시지만, 음반을 낸 건 이 음반이 유일한가 봅니다.
    이렇게 재능있는 분들이 참 부러워요...^^
    • 예전에 테레비에서 양희은 선생님께서 원래는 자기가 가수를 할게 아니고... '희경'이가 가수를 할 계획이었다고... 성박사가 몇년전에 얘기해 줬어요.... 두 분이 요즘 활동을 같이 하셔서 꼭 공연 보고 싸인도 받고 싶은데.... 갈 기회가 없어요...T.T 제주도에도 양질의 공연 좀 자주 하면 좋을텐데요... 도민들의 호응이 없어서 실패~
  • 비밀댓글입니다
  • 비밀댓글입니다
  • dr
    저도 참 좋아하는 앨범인데, 전 테이프로 가지고 있었어요.
    군대 가 있을때 집이 이사하면서 양희은 앨범과 이것도 사라져서 참 아쉬웠던 기억이.
    진짜 노래 하나하나가 다 주옥같고, 언니인 양희은씨와 음색은 같지만 조금 더 담백한 양희경씨 목소리도 너무 좋았었죠.
    • 정말 양희경 선생님의 음색은 양희은선생님과 다르게 깔끔하고 담백하지요.
      저는 계속듣기에는 양희경 선생님 목소리가 훨씬 좋아요 ㅎㅎ
  • 행인
    91년도로 기억합니다. 오전 10시~12시까지 진행했던 양희경의 가요 응접실에서 "그랬으면 좋겠네"를 첨 들었습니다. 그 한번이지만 아직까지도 멜로디와 가사를 부분 기억하는 것 보면 참 좋은 노래임에 분명한거 같습니다.
댓글 쓰기